• 사이트맵
  • 회원가입
  • 로그인
은혜의 나눔
하나님만 예배하는 백성이 되게 하리라 (이사야 27장)

하나님만 예배하는 백성이 되게 하리라

(이사야 27:13)

 

이사야 13장부터 시작하여 27장은 열방을 심판하시는 이유가 열방을 의지하고 동맹을 맺으려는 것이 얼마나 부질없는 것이며

실제 처참하게 무너지는 것을 보며 탄식하는 장면을 통해 생생하게 증거하고 있습니다.

열방 심판 선언에는 공격자가 되는 제국들이 있고, 그 제국들을 극복하기 위해 연합하여 동맹하려는 약소국가들도 있었습니다

이들의 목적은 서로 다르지만 한 가지 공통점은 모두 하나님의 경영이라는 계획 속에 들어 있다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열방의 심판을 선언하시고 이를 시행하시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그 이유는, 온 땅, 온 세계를 심판하셔서 마침내 시온과 예루살렘을 구별하고 그곳에서 예배하는 백성을 회복시키기 위함입니다. 이사야 24-27장은 열방 심판이 실행되고 나면 이루어질 미래상을 제시하며 온 열방이 하나님을 향한 예배를 이룰 수 있기 위해 열방을 이끌 기치를 세울 유다와 그 중심이 되는 도성 시온과 예루살렘을 세우는 이야기가 될 것입니다.


27:13 “그 날에 큰 나팔을 불리니 앗수르 땅에서 멸망하는 자들과 애굽 땅으로 좇겨난 자들이 돌아와서 

예루살렘 성산에서 여호와께 예배하리라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백성인 이스라엘과 유다뿐만 아니라 열방이 하나님을 예배하는 세상을 꿈꾸고 계십니다

어떤 나라든지 자신이 만든 것에 의존하지 않고 여호와께만 피하고, 여호와만 요새와 견고한 성으로 삼는 자는 구원의 찬송을 마침내 부르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이미 그 예배에 대한 그림을 우리에게 그려주셨습니다.

이사야 11~12장은 바로 그 미래에 이루기를 소망하시는 하나님의 꿈이 그려져 있는 중요한 부분입니다.

언제 이 일이 일어날까요?

11:9“ 거룩한 산 모든 곳에서 해 됨도 없고 상함도 없을 것이니 이는 물이 바다를 덮음 같이 여호와를 아는 지식이 세상에 충만할 것임이니라

1) 여호와를 아는 지식이 세상에 충만할 때입니다.

어떻게 가능할까요?

12:5 “여호와를 찬송할 것은 극히 아름다운 일을 하셨음이니 이를 온 땅에 알게 할지어다

2) 여호와의 아름다운 일을 온 땅이 알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누가 이 일을 감당하겠습니까?

12:6“시온의 주민아 소리 높여 부르라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이가 너희 중에서 크심이니라 할 것이니라

3) 시온의 주민들을 통해 이 일을 이루어 가시겠다는 것입니다.

우상을 섬기는 열방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께서 열방을 통치하시는 주이시라는 것을 들었으니 그것을 믿음으로 자신의 삶으로 만들어가는 사람들에 의하여 새로운 역사가 펼쳐질 것입니다.

역사는 하나님으로부터 달아나려는 인간과 그를 찾아오시는 하나님의 숨박꼭질이라고 합니다. 거듭되는 배신에 하나님은 화를 내시기도 하지만, 차마 자식을 버리지 못하는 부모의 마음으로 뜻을 돌이키곤 하십니다. 예언자들의 핵심 메시지도 여호와께로 돌아오라는 것입니다. ‘돌아옴은 달아나고 떠났다는 것을 전제합니다. 사람은 하나님이 아닌 다른 것들에 매혹당할 때가 많습니다.

이스라엘은 앗시리아와 군마와 우상이 자기들을 지켜줄 것이라고 믿었습니다. 그러나 믿었던 도끼에 발등 찍힌다는 말처럼, 그들은 오히려 이스라엘을 나락으로 이끌 뿐이었습니다. 쓰라린 경험 끝에 이스라엘은 방황의 세월을 뒤로하고 하나님께 돌아옵니다. 돌아온 백성을 대견하게 여기시며 주님은 이스라엘 위에 이슬처럼 내려 생명이 소생하게 만들고, 뜨겁게 내리쬐는 햇볕을 가리는 그늘이 되어 그들을 안전하게 보호해주시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소리 없이 내려 초목에 생명을 주는 이슬처럼 하나님은 생명의 보존자이십니다. 교회 앞 마당에 핀 목련과 이름 모를 꽃들도 이슬이 거느리고 있는 이미지입니다. 보이지 않아도, 들리지 않아도 하나님은 지금 우리 가운데 계시면서 우리를 위해 생명을 창조하고 계십니다. 하나님은 또한 뜨겁게 내리쬐는 햇볕에 지친 나그네가 쉬어갈 수 있는 넉넉한 그늘이십니다. 세상에는 그늘을 자처하는 것들이 꽤 많습니다. 돈이나 권력이 그 대표적인 예입니다. 그러나 그 그늘은 마치 가시나무 그늘과 같아서 그 아래 거하려는 이들은 상처투성이가 될 각오를 해야 합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그런 그늘과는 다릅니다.

이사야는 하나님을 가리켜 폭풍우를 피할 피난처이시며, 뙤약볕을 막는 그늘”(25:4)이라고 노래했습니다. 시편 기자도 가장 높으신 분의 보호를 받으면서 사는 너는, 전능하신 분의 그늘 아래 머무는 것”(시편91:1)이라고 노래했습니다.

살다보면 삶의 물기가 다 빠진 듯 지칠 때도 있고, 뙤약볕 아래를 걷는 것처럼 힘들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이 사랑을 거두신 것은 아닙니다. 16세기 스페인 사람 십자가의 성 요한은 이런 말을 했습니다.

어린이가 자람에 따라 어머니는 응석을 받아주지 않고 부드러운 애정을 감춘다. 그녀는 자기의 달콤한 젖가슴에 쓰디쓴 노회즙을 바르고 어린이가 아이 버릇을 그만두고 더 크고 더 중요한 일에 습관을 들이도록 아이를 품에서 내려놓고 제 발로 걷도록 한다.”(십자가의 성 요한,어둔 밤1)

하나님은 때로는 이슬과 그늘로 우리를 돌보시지만, 다른 순간에는 젖가슴에 노회즙을 바르는 어머니처럼 우리를 성숙의 길로 인도하시기도 하십니다. 지금이야말로 우리가 하나님께로 돌아가야 할 때임을 믿습니다.

 

(기도)

하나님, 물기 없는 땅, 그늘 없는 땅을 걸어가는 것처럼 삶이 고달픕니다. 행복은 늘 저만치 떨어진 곳에서 우리에게 손짓하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갈급한 마음으로 달려가 보지만 행복은 신기루처럼 가물거릴 뿐입니다.

욕망을 추구하며 삶의 우선순위로 삼고 살아온 결과 우리가 거두는 것은 공허함과 고단함입니다

이제는 전심전력을 다하여 하나님께 돌아가려고 합니다. 우리 발걸음을 붙잡는 것들이 많지만 뿌리치면서 주님께로 돌아가겠습니다

우리의 의지가 꺽이지 않도록 힘을 불어넣어주시옵소서.

 

특별히 환우들을 주님께 올려드립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운명하시자 모든 제자들이 흩어졌습니다

베드로도 마저도 옛 삶의 터전으로 돌아가 1%의 소망도 없이 그물 질을 하는 그에게 예수님께서 찾아가셨습니다

그리고 불을 피우고 생선을 구우시며 베드로를 기다리십니다. 아무말도 하지 못하고 서 있는 베드로에게 예수님은 생선을 먹여주시고, 말씀하셨습니다.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네 양을 먹이라’... 익숙한 말씀이지만 익숙하게 들리지 않고 새롭게 들리는 말씀이었습니다.

사랑으로 다가오셨던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한 사람이 변화되어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예수님의 사람이 되었던 것처럼

오늘 우리에게 찾아오신 부활의 주님을 병상에서 믿음으로 바라보게 하여주시옵소서. 변함없는 예수님의 사랑에 사로잡혀 부인 할 수 없는 

예수의 길을 걸어가도록 우리를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 주소. (0665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50길 53 (충신교회)
    전화. 02-587-1004 팩스. 02-584-1284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