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맵
  • 회원가입
  • 로그인
은혜의 나눔
죄악된 본성 (이사야22장)


이사야 22장에서는 다시 남유다를 향한 심판이 선포됩니다.

2절을 보면 성읍이 기뻐하고 즐거워 하는 모습이 나오는데요, BC 701년 경으로 앗수르의 산헤립이 유다의 많은 성읍을 공격하다 실패로 철수하였을 때

입니다. 그러나 유다는 산헤립의 영문 모를 철수 앞에 그저 기뻐하기만 하였고, 이사야를 통해 예루살렘에게 또 다른 심판을 경고하십니다.

 

하나님의 뜻이 가득했던 땅이 이제는 비통과 고통으로 가득한 땅이 됩니다. 소란스럽고 흥청거리며 즐거워하던 예루살렘성에 대해서 말합니다.

예루살렘은 여호와의 심판이 다가오는데도 그들은 떠들며 정신을 차리지 못했습니다. 이사야는 그들 가운데 많은 사람이 죽는다고 말합니다.

전쟁터에서 싸우다 명예롭게 장렬하게 죽는 것도 아닙니다. 누구보다 책임을 지고 싸워야 할 지도자들은 자기 실길만 찾느라고 도망갔습니다.

그들은 멀리 도망쳤다가 모두 포로로 잡혀 갇히고 죽고 말았습니다.

 

이사야는 패망하며 몰락하는 유다의 환상을 보고는 위로를 거절하며 통곡했습니다(4). 지금까지 이어진 수 많은 심판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죄를 회개하지 않았고, 하나님께 돌아가지 않기에 임한 하나님의 경고였습니다. 엘람과 기르 군사들이 병거와 마병과 함께 예루살렘을 향해 들이닥쳤습니다(6).

이에 유다는 예루살렘을 방어하기 위해 그동안 준비해둔 병기를 꺼내고(8), 무너진 집을 헐어 무너진 성벽을 쌓았습니다(10).

또한 물을 모아 저수지를 만들어 위기의 때에 식수 공급에 대비합니다(11).

전쟁을 목전에 둔 유다로서 당연히 해야 할 모든 방법과 수단을 다 동원했음에도 하나님께서는 진노하십니다. 아니, 전쟁 준비를 하는 데, 당연한 과정아닙니까.


11절 하반절을 보니 하나님을 앙망하지 않고, 공경하지 않았다고 남유다 백성의 마음의 중심을 꿰뚫어 보십니다.

남유다 백성은 그들의 손에 들린 병기와 성벽으로 싸움을 막으며 이이고, 저수지에 쌓인 물이 있으면 목마르지 않고 굶어죽지 않으리라!

그들은 판단한 것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전쟁이 누구에게 속하였습니까, 이 땅의 모든 전쟁은 주님께 속하였습니다.

그렇기에 주님은 통곡하며 애곡하며 머리 털을 뜯으며 굵은 베를 띠라 하셨습니다.(12) 그러나 남유다가 어찌 행하였습니까?

13절이죠. “너희가 기뻐하며 즐거워하여 소를 죽이고 양을 잡아 고기를 먹고 포도주를 마시면서 내일 죽으리니 먹고 마시자 하는도다

오히려 더 악을 쓰며 주님을 대항하는 것입니다. 하지말라면 쫌 하지 말아야 하는데, 더 고집부리고 더 말 안 듣고 막나가는 게 지금의 남유다 모습니다.

 

회개를 촉구하는 하나님 앞에서 오히려 유다 백성은 내일 죽으리니 먹고 마시자 하고 있습니다. 네 그냥 먹고 죽자.

인생 뭐 있나! 유다의 교만과 만용에 하나님은 진노하십니다. 애곡과 통회로 돌아오면 살려주시는 주님이신데, 오히려 그런 주님 앞에서 보란 듯이 죄악과 쾌락의 길을 끝까지 따르는 자들이 바로 유다 백성입니다. 유다백성만 그러합니까, 사실 우리가 그러했습니다. 우리의 죄악 된 옛자아, 본성이 그러했습니다. 알면서도 짓는 죄, 모르고 짓는 죄 용서하옵소서, 그렇게 기도하지 않습니까, 그렇기에 다시 한번 더 십자가로 날 구원해주신 주의 사랑, 나를 변화시키시고 새롭게 살게 해주신 주의 그 은혜 앞에 감사를 고백하게 됩니다.

 

하나님은 계속해서 말씀하시지만 유다 백성들은 여전히 나님의 경고를 듣지 않습니다.

14절 말씀입니다. 만군의 여호와께서 친히 내 귀에 들려 이르시되 진실로 이 죄악은 너희가 죽기까지 용서하지 못하리라 하셨느니라 주 만군의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이사야는 이 말씀이 자신의 말이 아니라 주 만군의 여호와의 말씀임을 새삼 강조했습니다.

전하는 이사야도 이제는 돌아올 수 없는 선을 넘었구나 느낀거죠. 은혜를 기억하지 않는 자, 거듭되는 말씀에도 돌이키지 않는 자, 너희를 내가 결코 용서하지 않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가장 진노하시는 것은 죄악을 저지른 행위가 아니라, 자신의 죄악을 회개할 줄 모르는 일입니다.

하나님께서 행위의 결과만으로 심판하신다면 에덴동산에서 아담과 하와는 선악과 과실을 먹자 바로 죽어야 했습니다. 이스라엘이 금송아지를 만들었을 때 가나안이 왠 말입니까, 죽임을 당해도 할말이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죄가 무엇인지를 깨닫게 하고 회개로 이끄시고 건져주셨습니다.

마음의 중심을 보시는 주님 앞에 다시 우리는 철저히 회개하며 나아가야 합니다. 내 모습 그대로 받아주시는 주님의 은혜가 우리에게 임하였습니다. 더럽고 추악하고, 여전히 내 손에 병기가 있고, 내가 파놓은 저수지가 보여도, 그럼에도 주님께로 나아갈 때 주님이 더 선하시고 완전하신 길로 인도합니다. 주님이 이기게 하시며, 굶지 않게 하십니다. 그 날이 오면 모든 것이 다 산산조각 한다 하십니다. 오늘도 우리를 포기하지 않으사 내 귀에 주의 말씀을 듣게 하시는 주님의 은혜, 간절한 주님의 그 사랑을 의지합시다. 썩지 않고 흔들리지 않는 영원한 하나님의 사랑을 누리며 사는 여러분의 하루가 되시기를 간구합니다.

 

<함께 기도합니다.>

사랑의 하나님, 오늘도 우리에게 허락하신 생명을 주의 뜻에 맞게 살게 하옵소서! 내 생각과 내 판단으로 살길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완전하시고 선하신 하나님의 뜻으로 살게 하옵소서!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할지라도 그 걸음을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충만히 누리게 하옵소서! 오늘 내 하루의 운전대를 주님께 드립니다. 주님이 이끌어 주옵소서

 

주님! 이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할 때 주님이 일하실 줄 믿습니다. 만민이 만민을 위하여 기도하는 이 땅의 교회를 주님께서 흔들어 깨우사, 영적인 분별력을 갖추고 주님을 바라보며 전쟁에서 이기게 하옵소서, 코로나 19를 향한 진단과 치료에 대한민국이 선봉에 서 있습니다. 단순히 육신의 질병을 고치는 수준이 아니라 온 땅에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며 선교 완성이 될 그날까지 아낌없이 주님의 도구되는 나라 되게 하옵소서! 주님! 끝까지 주님을 바라보는 이 땅의 주의 용사들 되게 하옵소서!

오늘도 우리의 동행하실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 주소. (0665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50길 53 (충신교회)
    전화. 02-587-1004 팩스. 02-584-1284

전체메뉴